진정한 블로그를 시작하고자 합니다.

현재 네이버의 블로그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사실 네이버 블로그의 편리성에 비추어 보았을 때, 내 글이 네이버에 의해
좌지우지되고 그들의 자산이 된다는 것에 기분이 아주 나쁩니다.

오늘 한 친구에게서 전화가 왔습니다.

” 니가 쓴 글인거 같은데, 우리 책의 네이버 리뷰에 올라왔던데…”

책 편집일을 하고 있는 친구의 부탁으로 한 권의 책을
<한강타임즈> 신간소개에 기사화하고, 네이버의 내 블로그에 리뷰에 올렸습니다.
주저함도 없이, 리뷰 내용이 해당 서적의 리뷰로 올라 가네요.

한편, 내 글이 이렇게라도 사용되었다는 점에서 감사 ^^
그러나, 반대로 내 글을 도적맞았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지난 5월에 테터툴즈를 사용했었습니다.
그런데 블로그 개념에 익숙하지 못하다보니 중도에 제로보드 웹사이트로
옮겼습니다.
최근 읽은 김중태의 시멘틱웹을 읽으면서
아~ 내가 많이 늦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블로깅을 하기 위해
지금부터 시작합니다.

“진정한 블로그를 시작하고자 합니다.”의 32개의 생각

  1. 우선 축하드립니다^^!!
    블로그 세계로 들어오신 것..
    위에 글 차분히 읽다보니까 여기까지 내려오네요.
    자주 들리겠습니다..

    [덧] 9월 즈음해서.. 시멘틱웹 2권도 나온답니다.

  2. 핑백: hoodia
  3. 핑백: generic cialis
  4. 핑백: xenical
  5. 핑백: cialis
  6. 핑백: buy cialis
  7. 핑백: buy viagra
  8. 핑백: viagra
  9. 핑백: phentermine
  10. 핑백: tramadol
  11. 핑백: buy tramadol
  12. 핑백: cheap tramadol
  13. 핑백: cheap cialis
  14. 핑백: cialis
  15. 핑백: cialis
  16. 핑백: cheap cialis
  17. 핑백: buy phentermine
  18. 핑백: phentermine
  19. 핑백: buy phentermine
  20. 핑백: cialis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