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건 불출마, 정치벽보다는 본의의 의지문제다

금일 아침부터 여의도는 예고된 고건의 기자회견에 시끌시끌했다.

며칠째, 잠행을 했던 고건이 불출마 선언을 오후에 할 것이라는 소문때문이다. 오전에 확인된 바에는 사실이었다. 이른바 충격을 가져다 주는 것이었다.
고건이 주는 충격은 대선구도의 새로운 혼선을 줄 것이라는 점이다. 특히, 호남권을 중심으로 고건을 바라보았던 지지층이 갈 곳을 잃어버리게 됨으로써 비상이 발생한 것이다.
그동안 고건을 지지하던 이른바 ‘새인물론’자들에게도 충격이었을 것이다. 기존 정치권에 대한 식상함을 탈피하고 새로운 정치를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요구가 많았다. 그래서 사람들은 청렴성으로 상징되고, 행정의 달인으로 불리는 고건이 새로운 지도자가 되기를 희망했을 것이다.

고건의 지지도는 지난 해까지 선두를 달리고 있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후보자가 가시화되고 사람들의 이목이 대권 후보자로 주목이 되면서 ‘독보적인’ 자리를 내주게 되었다. 대권 후보자로 거론되고 있지만, 정당도 없고, 눈에 보이는 가시적 행보도 없었기 때문이다.

오늘 전격적인 기자회견은 어쩌면 잘못된 것일 수 있다. 4045518752.bmp
고건이 가지는 새인물의 역할을 충분했다고 본다. 화려한 경력과 행정분야의 성공, 그리고 개인적 캐리어에서 느껴지는 청렴과 도덕성 등.
그래서 오히려 너무 이른 것이 아닌가 하는 것이다. 현실 정치벽이 높아 대권 도전을 하지 않겠다는 해석은 무리가 있다고 보는 이유다. 현실정치의 벽을 부딪히기 전에 불출마한 것이라 봐야 할 것이다.

고건은 개혁적인 정치인이 되기 위해서 대선 레이스의 ‘페이스메이커’가 되었어야 했다.
기존 정치인이 없는 새로운 것을 고건이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고건이 가진 도덕성과 행정적 성과는 다른 정치인에게 경종을 울릴 수 있는 조건이었다. 어쩌면, 레이스 과정에서 경선 후보자가 될 수도 있었을지도 모른다.

고건의 진면목은 경선과정에서 보여줄 수 있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있다.
대통령이 된 노무현도 그러했고, 정동영의 모습도 ‘전쟁터’에서 진가가 발휘되었다. 고건은 그런 의미에서 ‘권력에 대한 굳은 의지’가 부족해, 일전을 앞두고 자리를 물러난 패장이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다. 본인의 의지가 확고했다면, 불출마를 서둘러 선언했을리 만무한 것이다.

선거는 권력에 대한 본의의 의지가 중요하다. 네거티브 선거와 설전 속에서 버틸 수 있는 힘은 자신의 확고한 의지이다. 자신의 의지가 없다는 다른 사람도 설득할 수 없기 때문이다.

고건의 느닷없는 행보에 많은 아쉬움을 느낀다.

“고건 불출마, 정치벽보다는 본의의 의지문제다”의 13개의 생각

  1. 핑백: Adipex results.
  2. 핑백: Percocet.
  3. 핑백: Free viagra.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