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와 선거를 총칼없는 전쟁이라는

승리를 거두는 데도 네 가지 단계가 있다.

첫째, ‘벌모(伐謨)’ 라고 하는데 그것은 적의 의도를 미리 간파해 적이 투지를 발휘하지 못하도록 선수를 쳐서 정신적으로 압도해 버리는 것이다. 그 방법이야말로 상지상책이라고 한다.
둘째, ‘벌교(伐交)’ 라고 하는데, 적의 친교국들을 상세하게 알아 그들의 동맹관계를 외교적으로 분쇄해 버리는 것이다. 그 방법은 중책이라고 말할 수 있다.
셋째, ‘벌병(伐兵)’ 이라고 하는데 그것은 전쟁,즉 무력으로 싸워 이기는 방법이다. 그것은 하책에 속하는 것이다.
넷째, ‘벌성(伐城)’ 이라고 하는데 성을 공격하여 승리를 거두려면 이쪽의 피해도 막대하게 되므로, 그런 방법은 하지하책이라고 할 수 있다.

결국 ‘벌병’ 보다는 ‘벌교’ 가 낫고, ‘벌교’ 보다는 ‘벌모’가 상책이라고 볼 수 있다.

정비석의 ‘손자병법 2권’ 에서 발췌 (82p)

혜민아빠님의 블로그에 포스트된 글 중에서 손자병법의 좋은 글이 있어 저도 인용해 봅니다.

혜민아빠 님의 승리를 거두는데도 네가지 단계가 있다

“정치와 선거를 총칼없는 전쟁이라는”의 4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