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씨는 구글회장에게 도전하기 전에, 인터넷을 좀더 배웠으면

“구글, 빅브라더 되는 것 아니냐”

범여권 유력 대선주자인 손학규 전 경기지사가 30일 서울디지털포럼에서 영어 실력을 뽐냈다. 이날 행사를 위해 내한한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에게 공개 질문을 던진 것.

손 전 지사는 이날 오전 서울 광장동 쉐라톤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슈미트 회장의 강연 도중 “구글이 정보 접근권을 독점하는 게 아닌가”라고 질문을 던졌다.

그는 “구글이 조지오웰의 소설 ‘1984’에 나오는 ‘빅브라더’가 돼 미래의 민주주의를 왜곡할 가능성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는가”라고 물었다.

이에 슈미트 회장은 “많은 비판론자가 부정적인 미래를 말하지만 동의하지 않는다”며 “현명한 이용자들은 개인화된 정보를 이용해 더 나은 사회를 만들 수 있다”고 답했다.

슈미트 회장은 특히 “앞으로 사람들은 (개인화한 정보??문에) 정치인의 일거수 일투족을 보고 판단하기 때문에 당신과 같은 정치인들은 더 고달파질 수(tough) 있다”고 답해 좌중에 웃음을 던졌다.

슈미트 회장은 또 “미국의 이라크 전쟁의 관련 정보가 모두 공개됐더라면 전쟁을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며 정보 공유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하는 것으로 대답을 마무리했다.

이날 강연 직전 슈미트 회장과 나란히 앉은 손 전 지사는 ‘영국유학파 & 대학교수’란 이력을 살리려는 듯 슈미트 회장과 적극적으로 이야기를 나눠 눈길을 끌었다.

손학규, 구글 회장에게 도전하다

구글의 슈미트 회장에 대한 손학규 전 도지사의 발언을 다시 곱씹어 보고 싶다.

우선, 손학규씨가 서울디지털포럼에 참여해 슈미트 회장에게 순수하게 질문을 한 것에 대해 박수를 보내고 싶다. 한국 사회의 미래 지도자로 나선 그가 우리 사회의 새로운 비전이 될 수 있는 디지털 문화에 대한 깊은 관심이 있다고 보고 싶다.

그러나, 손학규씨가 좀더 디지털세상에 대한 공부가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손학규씨는 구글에 도전(?)적인 발언으로 구글이 ‘빅브라더’가 되어 정보 독점자가 되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물론 그러한 관점이 팽배하기도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이런 시각은 디지털 혹은 인터넷에 대한 보수적 시각을 보여 주는 것이다. 즉, 자유로운 공간의 인터넷에 대한 자정력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리고 인터넷의 ‘집단지성’이라는 포지티브한 시스템이 이미 안착되어 가고 있는 현 시점에서 구글의 슈미트 회장에게 이러한 질문을 하는 것은 조금 넌센스가 아닐까 생각한다.

그러다 보니, 슈미트 회장은 “당신과 같은 정치인들은 더 고달파질 수 있다”고 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이 두 사람의 대화 속에서는 인터넷 공간에 대한 철학적 세계관이 다르기 때문이다.

– 인터넷은 선과 악의 공간이라는 이분법적 사고 방식은 이제 구태의 사고 방식이다.

인터넷 관련 문제가 발생하면, 흔히, 원죄가 인터넷에 있다고 보는 시각이 있다. 특히, 오프라인의 언론 권력, 기존의 국가기관은 이런식의 사고가 지배적이다. 왜냐하면, 국가적 통제기구로 컨트롤되지 않는 온라인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그래서 항상 사회적 문제의 원죄를 인터넷으로 미루고 있다.

얼마전, 한국 사회의 자살률이 높아진 것이 인터넷 때문이라고 조사되었다고 보도했다. 물론 그러한 개연성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과연 인터넷 때문에 자살률이 높아질 수 있을까?
나는 그렇지 않다고 본다. 그 전이나, 그 이후나 인터넷과 상관없이 자살은 있었다. 그러나 그 자살이라는 개인적 행위가 이전에는 크게 관심을 받거나, 언론에 보도되지 않아 공유가 되지 않았다고 본다. 결국 인터넷 공간이 그런 사람이 가시화되었을 뿐, 그들의 자살을 부추기는 악마는 아니었다고 본다.

슈미트는 온라인 세상을 부정적으로 보는 시각을 단적으로 말했다. 부정적인 시각으로 인터넷을 보지 말라는 것이다. 정치인들이 인터넷을 부정적으로 보는 것은, 자신들의 권력이 적용되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물론 구글이 세계적 기업으로 정보적 독점을 하고 있거나 할 수도 있다. 그러나 인터넷은 그러한 기업을 분명 망하게 한다. MS가 견제당하고 있는 이유도 인터넷 공간의 자발적 견제 능력을 보여 주는 것이다.
세계 최대의 기업은 MS를 대항할 수 있는 국가는 아무도 없다. 그러나 인터넷의 한 개인들이 거대한 기업 MS와 대항하고 있다. 그들은 하나둘씩 모여, 구글이라는 경쟁 기업을 만들어 주었다.

혹, 나중에 구글이 제2의 MS가 된다면 그를 견제할 수 있는 또다른 대응자를 만들어 낼 것이다.

손학규씨는 좀더 긍정적 사고를 가질 필요가 있다. 손씨는 최근 블로그와 UCC 를 활용한 적극적인 인터넷 홍보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젊은 네티즌과 대화하고자 노력하고, 게임도 즐기고 있다. 그것은 인터넷의 다양성과 가능성을 전제로 함께 하겠다는 의지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오늘 포스팅된 손학규씨의 도전적 질문은, 근본적인 자기 철학이 다르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 생각한다.

“인터넷은 이미 권력이 장악했다. 그러나 그 안에 떠도는 유목민인 네티즌은 대항하고 있다. 네티즌의 대항적 태도를 독점이라고 매도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손학규씨는 구글회장에게 도전하기 전에, 인터넷을 좀더 배웠으면”의 8개의 생각

  1. 음,
    인간이 만들어낸 모든 도구는 빛과 어둠의 양면이 있는 거니까요.
    인터넷도 마찬가지구요.

    자정능력이라는 것은 긍정적인 사고와 함께, 부정적이고 비판적인 사고도 있어야만 가능한 거라고 봅니다.
    이를테면 손학규씨와 같은 비판/부정적인 입장을 가진 그룹이 있기에, 인터넷의 자정능력이 생기는 거겠죠.

  2. 인터넷에 대한 철학적 담론을 몇가지 단어로 폄하한 글로 보여집니다.

    개인정보에 대한 보안과 활용, 이 것은 양날의 칼과 같습니다. (이 정도로 정리하고자 합니다.
    그 이상을 쓰게 되면 오늘 안으로 하고자 하는 글을 쓰지 못하니)

    손학규 전 지사는 이러한 양날의 칼을 알고 있는 것입니다.

    단지 인터넷이 선진 한국을 가기 위해 무조건적으로 확장해야 할 기재일지 아닐지,
    이러한 고민을 하는 것은 국가의 미래를 생각해야 하는 자들에게 있어서는
    당연한 고민일 수 밖에 없습니다.

    디지털과 미디어를 좀 더 공부하라는 말. 의외로 따끔하지가 않습니다.
    괜히 폄하하기 위한 글로만 보여지는 건 저만의 느낌일런지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