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與 2배넘는 지지도, 내년 가봐야”

“與 2배넘는 지지도, 내년 가봐야”
[조선일보 2006-09-07 03:13]    

한나라 ‘집권 토론회’… “대망론은 毒”
의원들 “민심은 언제든 등돌린다” 걱정

[조선일보 김봉기기자]

한나라당은 정당지지도에서 열린우리당을 2배 이상 앞서고 유력 대선주자들의 지지도 또한 크게 앞서 있는데도 내년 대선 승리를 확신하는 의원들은 그리 많지 않다. 민심이 언제 한나라당에 등을 돌릴지 모른다는 불안감 때문이다. 한나라당은 6일 중도성향의 의원모임인 ‘국가발전연구회’ 주관으로 ‘한나라당의 집권, 확실한가’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가졌다.

◆“한나라당 대망론은 독”

주제 발표자인 김형준 국민대 교수는 “각종 선거의 압승으로 나온 ‘한나라당 대망론’은 대선 승리의 청신호가 아니라 눈을 멀게 하는 ‘독’”이라고 경고했다. 김 교수는 “각종 여론조사를 보면 지난 7월 전당대회 이후의 보수 회귀로 국민 지지도가 떨어지고 있다”고 지적하고 “이는 국민들이 한나라당에 보내는 경종”이라고 했다. 그는 “그동안 한나라당이 노무현 대통령의 실정(失政)에 대한 반사이익으로 지지를 얻었지만, 내년 대선은 노 대통령과 싸우는 게 아니다”라고 했다.

홍진표 자유주의연대 집행위원장은 “한나라당 의원들은 여당보다 당 소속감이나 일체감이 훨씬 약해 보인다”면서 “당에 대한 비판에 무감각하고, 한나라당이란 틀을 적당히 활용하는 데 관심을 두는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토론자인 신율 명지대 교수는 “한나라당은 먼저 ‘여당 증후군’부터 고쳐야 한다”며 “이번 전당대회의 결과로 나타난 보수 회귀현상 역시 결국 ‘여당 증후군’의 결정체”라고 지적했다.

◆“여당 술수에 또 당할라”

토론회에 참석한 한나라당 의원들은 저마다 “걱정이다” “불안하다” 일색이었다. 이날 토론자로 나선 박찬숙 의원은 “현재 한나라당 힘만으론 대선 승리가 어렵다. 외연을 확대해야 한다”고 했고 소장파인 정병국 의원은 “한나라당은 이미 대선주자들이 다 노출된 반면, 여당은 내년에 반(反)한나라당 세력 결집을 통해 새로운 후보로 얼마든지 세몰이를 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2년 전 탄핵 때만 해도 여당 지지도가 50%를 육박했을 때 우리는 바닥이었는데, 현재는 상황이 정반대다. 내년에 어떻게 바뀔지 누가 아느냐”(진수희 의원)는 얘기도 있었다.

3선의 김기춘 의원은 “지난 선거 때 나왔던 ‘행정수도 이전’이나 최근 ‘작통권 단독행사’처럼 내년에 갑자기 국민을 현혹하는 문제를 들고 나와 여당이 선거판을 주도할까 걱정된다”고 했다. 전 정책위의장이었던 이방호 의원은 “대선후보 경선이 자칫 집안행사로만 될 수 있다. 우리도 여당처럼 오픈 프라이머리를 도입해야 한다”고 했다.

이군현 의원은 “벌써부터 의원들이 대선주자별로 줄서기를 하고 있다”고 꼬집었고 차명진 의원은 “한나라당 유력 대선주자들도 한나라당 정당지지도에 안주해서는 안 되고 이를 뛰어넘는 정치적 상상력을 발휘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김봉기기자 [ knight.chosun.com])

“[조선일보]“與 2배넘는 지지도, 내년 가봐야””의 2개의 생각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