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왜 이제서야?

남북 정상회담의 개최 소식을 듣고 반가울 따름이다. 진작 진행되었어야 할 일이었다. 그러나 늦었지만 남북의 관계 진전을 위해 지금이라도 환영하고 싶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대선을 앞두고 있어 더욱 민감한 부분이다. 또한 차기 대선 이후 대한민국의 통일 정세에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한나라당은 8일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간 남북정상회담이 오는 28일부터 사흘간 평양에서 개최되는 것과 관련, “시기.장소.절차가 모두 부적절한 남북정상회담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나경원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임기말 대통령이 대선을 앞둔 시기에 지난 정상회담에 이어 또 다시 평양이라는 장소에서 밀행적 절차를 통해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한 것에 대해 심히 우려를 표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대변인은 이어 “계속 군불을 지펴왔으니 새삼스러운 것은 아니나 대선을 앞둔 마당에 무슨 흥정과 거래를 하려고 남북정상회담을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현 시점에서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는 것이 타당한지 의문이며, 대선을 4개월 정도밖에 남겨놓지 않은 터에 선거판을 흔들어 정권교체를 막아보겠다는 술책일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나 대변인은 “대선용 이벤트 남북정상회담은 오히려 국민적 반감을 불러일으켜 거센 역풍을 맞게 될 것”이라며 “국민적 합의가 없는 어젠다로 투명성과 정당성이 보장되지 않은 남북정상회담은 결국 퍼주기 구걸 의혹과 함께 정치적 뒷거래로 끝나고 말 것”이라고 비판했다.

kyunghee@yna.co.kr

그런데 벌써 한나라당은 정상회담에 대해 반대를 하고 나섰다. 예상했던 바이다.
대선을 앞두고 남북정상회담이 전략적인 측면에서 전격 진행될 것이라는 설은 많았다. 또, 한나라당 경선 직전에 이러한 발표가 오해를 살 수도 있을 것이다.

또한,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개선이라는 중차대한 결정이 정부 주도에 의해 진행될 경우, 대선 과정에서 한나라당에게는 불리할 수 있을 것이다.

한나라당은 또 다른 흥정과 거래가 있을지 모른다고 지적했다. 그 과정은 좀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 일단 정부에서 하면 반대부터 해야 한다는 한나라당은 태도는 국민적 지지를 받기 어려울 것이다. 물론 대북정책에서 강경한 입장을 취하고 있는 정당으로써는 당연한 것일 수 있지만, 이번 정상회담에 대해 좀더 진지하게 논의해봐야 하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남북정상회담 왜 이제서야?”의 6개의 생각

  1. 크리티카 회원님의 포스트가 미디어몹 헤드라인에 링크되었습니다. 다음 헤드라인으로 교체될 경우 각 섹션(시사, 문화, 엔조이라이프, IT과학) 페이지로 옮겨져 링크됩니다.

  2. 지적하신데로 경선전이라는 점과 준비 과정없이
    급작스런 발표 때문에 오해의 소지가 있는 건 아닌가 합니다.

    잘 읽었습니다.

    건필하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