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민혁이가 준 생일 선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저의 생일입니다.
아침에 아들 민혁이가 준 생일 선물입니다. 그림을 그리기 좋아하는 민혁이가 요즘 영어와 피아노, 태권도를 배우면서 그림 그리기를 하지 않더니, 아직도 실력은 녹슬지 않았군요.

아빠도 민혁이를 사랑한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