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파업지지] MBC 노동조합 20년사 “공정방송의 함성으로”

MBC 노조의 파업의 현장이 기억이 생생하네요.

그 당시 대학언론의 취재기자로 손석희 씨를 찾아 갔었다. 그 때는 한걸음 떨어져서 그들의 파업을 지켜봤다면, 이제 그들이 왜 투쟁했는지를 이해할 듯하다.

20년 전 MBC 공정방송 의지는 지금도 남아있다. 그리고 방송에 대한 권력의 장악 시도 역시 여전하다는 현실이 안타깝다.

신공안방송, 현 정부는 방송관계법 개정을 통해 재벌기업, 대기업언론사가 방송을 겸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방송의 산업 발전이라는 구실로 대기업이 언론을 장악할 수 있는 통로를 공식화하고 그에 따라 자본의 논리, 권력의 논리가 작용하는 이른바 ‘언론 길들이기’가 가능하게 되는 것이다.

그런 측면에서 지난 20년 동안 MBC가 쌓아온 공정방송의 역사는 지금도 계속 되어야 할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