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작 협의 아고라 네티즌 수사, 괜한 오해 만들지 말기를 바란다

* 여론조작 협의 아고라 네티즌 수사(YTN)







경찰이 인터넷 여론을 조작한 혐의로 포털사이트 다음의 토론방 ‘아고라’에서 활동하는 네티즌들의 집과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법원에서 영장을 발부받아 최근 서울에 사는 네티즌 2명의 집과 사무실에서 컴퓨터를 압수한데 이어 전남 순천에 사는 또 다른 네티즌 1명도 압수수색하기로 했습니다.


이들 네티즌들은 이명박 대통령을 비방하거나 정부를 비판하는 글을 아고라에 띄운 다음 조회수가 많아지도록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런 식으로 네티즌들의 관심을 유발해 반정부 성향의 글이 확산되도록 여론을 조성했는지 여부를 수사할 방침입니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 등을 통해 조작 혐의가 구체적으로 확인되면 업무방해죄 등을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아고라에 대한 여론 조작 여부에 대해 경찰이 수사를 했다는 보도다. 수사의 사유는 ‘반정부 성향의 글이 확산되도록 여론을 조작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서라는 것이다. 그 죄는 업무방해죄에 해당된다는 것이다.

다른 기사를 통해 보면, 컴퓨터 프로그램을 통해 관련 글의 조회수를 고의로 조작을 했고, 몇 개의 IP를 통해 일정한 조회수가 증가한 것이 확인되었다는 것이다.

사실, 컴퓨터 프로그램을 통해 조회수를 올리는 행위는 이전부터 공공연하게 진행되어 왔다. 네이버 지식인, 게시판 글을 다른 사람에게 잘 보이게 하기 위해 추천수나 조회수를 인위적으로 만들어 오는 것은 네티즌 대부분은 알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그런 인위적으로 조작된 글의 경우 공감대를 얻지 못한다면 자율적으로 필터링이 되어 진다. 예를 들어, 광고글의 경우, 다른 사람이 보지 못하도록 댓글을 통해 광고글임을 고지하는 글들이 흔히 볼 수 있다. 또, 관리자에게 신고를 통해 해당글을 작성한 자들이나 해당글을 볼 수 없도록 자율적인 블라인드 처리를 하는 경우도 있다. 디지털 카메라 동호회 DSLR 클럽의 경우도 음란 사진이라고 회원들 사이에 블라인드 신고가 되면 우선 비공개 되거나 성인 혹은 일부 회원만 확인할 수 있는 조취를 하고 나서 관리자가 후속 처리를 하게 된다.

아고라 역시 다음의 관리자가 매 시간 게시파을 주시하고 있다. 이러한 행위가 공공연하기 때문에 상습적인 조회수 조작은 일부 행위이거나 일시적 행위에 불과할 소지가 크다. 이러한 행위가 조직적으로 어떠한 목적으로 가지고 한 행위였다면 우선 다음 관리자가 조취를 취해야 마땅할 것이다.

cfile4.uf.1257B10E49BEF5CF47EFBF.bmp

또, 이러한 행위는 네티즌에 의해 자율적으로 배제되는 것이 당연하다. 네티즌들이 이해할 수 없는 높은 조회수의 글은 아무리 컴퓨터를 통해 조작을 해도 외면당하기 때문이다. 그 정도가 어떤 수준이었는지, 어떤 글이었는지 밝혀져야 할 것이다.

오늘 이 글을 보면서, 과연 경찰의 수사가 필요했는가 하는 오해 아닌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 있다. 앞으로 지켜 보겠지만, “반정부 성향’의 글에 자꾸 눈이 가는 것은 무엇때문인지.

“여론조작 협의 아고라 네티즌 수사, 괜한 오해 만들지 말기를 바란다”의 1개의 생각

  1. 핑백: Cyber is..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