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이용자의 기존 매체 연상 관련 여론조사 결과

트위터 이용자를 대상으로 트위터라는 매체가 기존 온라인 매체 중에 어떤 것과 연상이 되는지 질문했습니다.




– 응답자 : 196명


– 조사 기간 : 2010년 2월 18일부터 22일까지 5일간 진행


– 질문 내용 : 트위터 이용자 여러분께서는 트위터가 어디에 더 가까운 매체라고 생각하시나요?(가깝게 연상되는 것을 선택)


블로그 / 온라인 게시판 / e메일 / 온라인 메신저 / 휴대전화문자메시지 / 잘모르겠다





* 관련 조사 링크 보기




조사 결과, 응답자 중 34%가 트위터는 온라인게시판을 연상시킨다고 응답했고, 30%는 온라인메신저라고 응답했다. 기타 의견으로 블로그(20%), 휴대전화문자메시지(7%) 순으로 응답했다.




먼저, 해당 질문을 트위터에 올리니 너무 어렵다는 반응이 나왔다. 즉시적으로 연상되는 것을 선택하라고 했지만, 그렇지 못한
듯하다. 이 조사를 한 이유는 최근 선관위가 트위터를 단속하겠다고 나서면서 트위터는 블로그라고 하더니 최근에는 이메일에 가깝다고
유권해석으로 했고 그에 따른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그런데 실제로 이용자들이 그렇게 느끼지는 궁금했던 것이다.




선택항목 블로그-휴대전화문자메시지 까지는 나름대로 공개적 매체에서 비공개적인 매체(사적인 매체)로 항목을 구성해 봤다. 물론 각 선택 사항 간의 간극은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트위터 이용자들은 트위터를 온라인게시판과 온라인메신저 둘 간의 혼용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여기서
온라인게시판이라는 것은 메신저와 비교했을 때, 상대적으로 공적 공간에 가까울 수 있다고 보여진다. 또, 온라인메신저는 블로그나
게시판과는 달리 개인이 다중과 대화를 할 수 있는 사적 공간에 가깝다. 그런 측면에서 트위터는 공적 공간이면서 사적 공간의 의미가
이용자들 사이에서 혼합되어 있는 것이다.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라는 것은 그 의미로 구분한다면 사적 공간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국내 트위터 이용자들은 두 공간이 혼재되어 있다는 의미있는 결과가 나온 것이다.




왜 그럴까?




조사 결과를 분석해보면, 이용자의 정보 욕구에 따라 트위터 이용자의 의미가 달라지는 것은 아닌가 생각된다. 즉, 트위터에서
공적인 정보를 공유하고자 하는 이용자들은 트위터를 공적 공간으로 보고 있고, 사적인 대화를 통해 개인네트워크를 확장하고자 했던
이용자들은 온라인 메신저와 같은 연상을 받고 있다는 것이다.




개인적으로 보아도 트위터는 공적 영역과 사적 영역이 다분히 혼재되어 있다.




아침에 출근하면 트위터를 들여다보면서 아침 뉴스를 본다.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트위터 이용자들은 자신이 본 인터넷 신문
기사를 링크 주소와 함께 배포를 한다. 내 팔로어들은 나와 관심이 유사하기 때문에 그들이 배포하는 기사들은 나의 관심사이다. 내가
굳이 포털이나 신문사 웹페이지를 가지 않더라도 그들로부터 정보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트위터는 또 사적인 영역으로 발전하고 있다. 나와 다른 많은 사람들을 트위터를 통해 연결해 주고 있다. 또, 비밀스러운 말은
DM으로 보내고 있다. 아이폰 등 모바일 기기와 각종 클라이언트 프로그램 등으로 인해 언제든지 나에게 온 메시지를 확인할 수
있으니, 최근에는 메신저의 활용도가 극도로 낮아지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트위터 등 SNS의 컨버젼스 기능




결과적으로 봤을 때, 소셜네트위크가 가지는 컨버젼스기능이 이런 조사 결과가 보여지는 것은 아닌가 생각한다. 자신이 사용하는
주요 기기, 주요 이용 목적 등이 SNS를 통해 컨버젼스 되면서 공적 공간과 사적 공간 역시 혼재될 수밖에 없는 것을.




조사에 응해 주신 여러분들께 감사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