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을 재보선 결과 10%P 차이가 의미하는 것


4.29 재보궐 선거에 대한 관심이 급 상승했다.

한나라당의 참패를 놓고 모두들 통쾌하다는 것이 대세인 듯하다. 언론 역시 한나라당과 MB의 독주에 민심이 경고한 것이라는 썼다. 0:5의 선거 결과는 참으로 오랫만에 시원한 소식이 아닐 수 없다.

그런데, 아침부터 계속 노무현 전 대통령의 상경 기사로 도배질을 하는 것을 보니 한편으로 아쉬움이 남는다.

부평을 민주당 홍영표 49.5%, 한나라당 이재훈 39.0%

말그대로 압도적으로 민주당 홍영표 후보가 당선이 되었다. 10%P 차이라는 것은 최근 선거에서 민주당의 성과로는 보기 드문 경우다. 물론 이번 선거의 또다른 격전지였던 시흥시장 재선거에서는  민주당 김윤식 46.0%, 한나라당 노용수 44.0%로 2%P 차이로 역시 민주당 후보가 당선되었다.

이러한 선거 결과는 당연히 국민이 선택인 것이다.
특히, 수도권 지역의 이번 선택은 MB정권에 대한 준엄한 국민의 경고 메시지라고 보는 것이 분명하다. 부평의 경우, 박희태 와 홍준표 등 한나라당 지도부가 총원했다. GM대우와 관련한 관권 개입 선거라는 주장도 난무했다. 청와대와 한나라당은 부평에서 올인한 모양새가 분명했다. 그만큼 민심이 흔들리고 있다는 불안감이 포착된 것이다. 결국, 국민이 무섭다는 것을 MB에게 분명히 전달한 셈이다.

0:5의 결과는 반MB 세력에 대한 국민의 기대를 보여주는 것이다.
일단 수도권의 민주당 승리로 제1야당인 민주당에 대한 입지를 지켜 주었다. 그리고 또다른 의미로는 광주, 전주 등의 호남권에 대한 국민 선택이다. 물론 전주의 경우 ‘애증’의 표심이 적용되었을지 모르지만 민주당이 한층 더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었다고 보고 싶다. 고인 물은 섞는다고 했다. 갈등하고 투쟁하면 새로운 발전이 될 것이다. 그동안 총선 이후 좌절로 느슨해진 진보개혁 세력이 다시 팽팽한 긴장감을 가질 수 있게 되었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호남 정당의 한계를 극복하고 전국 정당으로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모멘텀이 필요하다는 이번 선거에서 인식해야 할 것이다. 또한, 진보신당 등 개혁진영과의 광범위한 연대를 통해 반MB의 국민 여론을 잘 받들어야 할 것이다.

여전히 과제가 많은 선거 결과였다.
민주당의 공천 과정, 진보신당과 민노당의 후보단일화 과정 등은 여전히 우리 정당의 현대화에는 미흡한 부분을 남기고 있다. 부평지역 등의 전략 공천으로 인한 과정가 정당성의 미흡 문제도 그동안 아쉬운 부분이다. 또한, 전북 지역 후보 경선 과정에서 국민참여 경선을 적극적으로 반영하지 못한 점도 돌이켜 보면 민주당의 향후 중요한 과제일 것이다.

결국 이번 선거는 국민의 선택이었다. 선거라는 과정에서 국민과 정당이 서로 소통하는 마당이었다기 보다는 ‘반MB’라는 국민적 분노를 전면에 내세운 정권 심판적 표심 확인 과정이었다고 봐야 마땅하다. 어찌보면 민주당도 진보신당도 어느 하나 제대로 승리하지 못했다고 볼 수도 있다. 선거는 항상 과정이 중요하다. 일상적으로 국민과 대화하고 소통하는 과정으로 받아들이지 못한다면 장기적 정치세력화는 요원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햐우, 진보개혁 진영의 새로운 도전과 시도에 더욱 관심이 갈 수밖에 없다. 미디어악법 등으로 다시 격돌이 예상되는 6월 국회, 촛불 1주년, 용산참사 문제 등이 미완의 과제로 남아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과제들을 어떻게 적극적으로 풀어나갈지 주목해야 한다.




<4.29 재보궐 선거 결과> 

▲국회의원 선거 결과

◇인천 부평을(투표율 29.1%) = 당선자 홍영표(민주, 49.54%, 30,667표), 이재훈(한나라, 39.09%, 24,199표), 천명수(무소속, 5.76%, 3,568표), 김응호(민노, 5.60%, 3,468표)

◇울산 북구(투표율 46.7%) = 당선자 조승수(진보신당, 49.20%, 25,346표), 박대동(한나라, 41.37%, 21,313표), 김수헌(무소속, 9.4%, 4,848표)

◇전북 전주덕진(투표율 38.3%) = 당선자 정동영(무소속, 72.27%, 57,423표 ), 김근식(민주,12.93%, 10,279표), 전희재(한나라, 8.67%, 6,893표), 염경석(진보신당, 6.11%, 4,861표)

◇전북 전주완산갑(투표율 37.8%) = 당선자 신건(무소속, 50.38%, 23,307표), 이광철(민주, 32.25%, 14,919표), 태기표(한나라, 7.46%, 3,454표), 이재영(무소속, 2.66%, 1235표), 김형욱(무소속, 2.64%, 1223표), 김형근(무소속, 2.44%, 1,132표), 김대식(무소속, 2.13%, 989표)

◇경북 경주(투표율 53.8%) = 당선자 정수성(무소속, 45.88%, 51,545표), 정종복(한나라, 36.48%, 40,982표), 최윤섭(무소속, 5.94%, 6,682표), 이순자(무소속, 4.85%, 5,450표), 이채관(선진, 3.81%, 4,286표), 채종한(민주, 2.11%, 2,384표), 채수범(무소속, 0.89%, 1,007표),

▲기초단체장 선거 결과

◇경기 시흥(투표율 19.8%) = 당선자 김윤식(민주, 46.08%, 25,679표), 노용수(한나라, 44.05%, 24,545표), 최준열(무소속, 9.86%, 5,496표)